롯데 신동빈 회장, 美 트럼프 대통령 면담... 재계 총수 최초
롯데 신동빈 회장, 美 트럼프 대통령 면담... 재계 총수 최초
  • 김민지
  • 승인 2019.05.1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신 회장에 “롯데의 미국 투자에 감사”
롯데 신동빈 회장(오른쪽 가운데)이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 신동빈 회장(오른쪽 가운데)이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나라 재계 총수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면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면담에는 미국 매슈포틴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조윤제 주미대사, 김교현 롯데화학 BU장,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 9일 준공한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롯데가 대규모의 투자를 해 고맙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이 롯데그룹 사업현황과 롯데뉴욕팰리스호텔 사업에 대해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투자였다”며 “전통이 있는 훌륭한 건물이니 잘 보존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한 양국의 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준공한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롯데 에탄크래커 공장 사업비는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다.

역대 한국 기업으로는 두 번째로 큰 규모. 트럼프 대통령도 롯데의 투자를 적극 환영하며, 실비아메이데이비스 백악관 전략기획 부보좌관을 준공식 현장으로 보내 축전을 전달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롯데는 현지 상황을 고려해 에틸렌 40만톤을 추가로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화학 분야 외 호텔사업 분야에서도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는 지난 1991년 롯데상사가 처음 미국에 진출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알라바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생산기지, 롯데뉴욕팰리스호텔, 괌 공항 롯데면세점 등이 진출해 있다.

롯데케미칼,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상사 등 5개사가 진출해 있으며, 총 투자 규모가 40억 달러를 넘어서는 등 매년 사업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orea IT Times: Copyright(C) 2004, Korea IT Times. .Allrights reserved.
  • #1206, 36-4 Yeouido-dong, Yeongdeungpo-gu, Seoul, Korea(Postal Code 07331)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4 (국제금융로8길 34) / 오륜빌딩 1206호
  • * Mobile News: m.koreaittimes.com
  • * Internet news: www.koreaittimes.com
  • * Editorial Div. 02-578-0434 / 010-2442-9446 * PR Global/AD: 82-2-578-0678.
  • * IT Times Canada: Willow St. Vancouver BC
  • 070-7008-0005
  • * Email: info@koreaittimes.com
ND소프트